"철거"vs "반대"...서울광장 분향소 긴장 '팽팽'

"철거"vs "반대"...서울광장 분향소 긴장 '팽팽'

2023.02.06. 오전 11: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서울시 "오후 1시까지 분향소 자진 철거 통보"
유가족 "서울광장 분향소 절대 철거할 수 없어"
즉각 강제 철거 절차 돌입할 가능성 낮아
AD
[앵커]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가 그제 서울광장에 시민분향소를 기습 설치하며 서울시와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통보한 자진 철거 시한이 오늘 오후 1시까지인 가운데 유가족들은 철거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시는 다만 충분히 자진 철거를 유도하겠다며 오늘 당장 강제로 철거하지는 않을 예정입니다.

현장에 YTN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차유정 기자!

[기자]
네 서울광장입니다.

[앵커]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긴장감은 높습니다.

서울시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라고 통보한 시한이 오늘 오후 1시까지입니다.

유족들은 절대 철거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밤새 분향소 곁에 있었던 유족들은 지금도 강제 철거에 대비해 분향소 주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다만,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를 안 하더라도 서울시가 바로 강제 절차에 돌입하지는 않을 예정입니다.

최대한 자진 철거를 유도하겠다는 입장이기 때문입니다.

서울시는 최근 판례 등을 고려해 최소 두 차례는 더 자진 철거를 하라는 계고장을 보낼 예정입니다.

그제 유가족과 시민단체들은 참사 100일 추모행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차렸습니다.

더 많은 시민이 함께 추모할 수 있도록 광화문광장 쪽에 설치를 원했는데 시가 받아들이지 않자 서울광장에 예정 없이 설치한 겁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규정상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관련 조례를 보면 광장을 사용하려면 시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허가받지 않고 광장을 무단 점유한 경우 시가 철거를 명하거나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습니다.

잠시 뒤에는 이곳에서 유가족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표명합니다.

자세한 소식 계속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