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와 칼바람을 뚫고...대관령 알몸 마라톤 대회

강추위와 칼바람을 뚫고...대관령 알몸 마라톤 대회

2023.01.28. 오후 6: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파 경보가 내려진 강원도 대관령에서 이색 마라톤 대회가 열려 화제입니다.

오늘(28일) 오전 눈꽃축제가 펼쳐지고 있는 강원도 평창 대관령에서 '2023 알몸 마라톤 대회'가 열렸는데요.

500여 명 남녀 마라토너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남성 참가자의 경우 상의는 벗어야 하고, 하의는 반바지나 롱 타이즈만 허용됩니다.

여성 참가자는 반 팔 티셔츠 상의에 반바지나 롱 타이즈만 입고 달려야 하는데요.

오늘 아침 대관령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4도에 체감온도는 영하 25도였고,

마라톤 출발 시간인 오전 11시에도 영하 11.9도에 체감온도는 영하 18도 아래였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3년 만에 열린 이번 대회에서 10대부터 여든이 넘은 할아버지 마라토너까지 참가해 대회 열기를 높였습니다.

개성 있는 복장과 바디 페인팅을 하고 눈 쌓인 대관령 일대를 달리며 새해 각오를 다졌는데요.

별다른 사고 없이 한겨울 강추위와 칼바람의 짜릿함을 즐기며 추억을 남겼다고 합니다.




YTN 지환 (haj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