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인쇄 공장서 큰불...외국인 노동자·소방관 등 6명 부상

대구 인쇄 공장서 큰불...외국인 노동자·소방관 등 6명 부상

2022.12.07. 오전 11:2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대구 성서공단에 있는 인쇄 공장에서 불이 나 밤새 진화 작업이 이어졌습니다.

노동자 4명이 다치고, 진화하던 소방관 2명도 경상을 입었습니다.

이윤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뻘건 불길이 4층짜리 건물을 집어삼킬 듯 타오릅니다.

검붉은 연기는 하늘을 가득 채워 퍼져나갑니다.

폭발음까지 이어지면서 불길이 번졌고, 매캐한 연기가 들어찬 탓에 주변 사람들은 밤새 불안에 떨었습니다.

[박선영 / 목격자 : 되게 무서웠어요. 펑펑펑 터지면서 뭐가 막 날아가고 아침까지도 탄 냄새가 많이 없어지지 않아서 머리도 많이 아프고 밤새 일하는 동안에 많이 힘들었어요.]

대구 성서공단에 있는 인쇄 공장에서 불이 난 건 새벽 1시쯤.

신고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소방은 5분이 채 지나지 않아 대응 1단계를 발령했습니다.

하지만 연면적 만9천㎡에 이르는 대형 공장인 데다 종이와 인화 물질이 많아 진화는 쉽지 않았습니다.

소방은 출동 50여 분 만에 대응 2단계로 높여 소방관 200여 명을 투입했습니다.

이 불로 공장에 있던 외국인 노동자 2명 등 4명이 다쳤고 소방관 2명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종이가 타고 남은 재는 바람을 타고 10km 넘게 날려 출근길 시민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큰 불길은 3시간여 만에 잡았지만, 완전 진화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거로 보입니다.

경찰과 소방은 불을 완전히 끈 뒤에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YTN 이윤재입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