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국 기름 품절 주유소만 74곳..."업무개시명령 발동 검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화물연대의 파업이 오늘(4일)로 11일째입니다.

그 여파로 기름이 품절된 주유소도 전국적으로 늘고 있는데요.

재고량도 많지 않아 정부는 정유업계 운송 거부자들에게도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성우 기자!

[기자]
네, 충북 청주의 한 주유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이 기자, 그곳 주유소의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제가 나와 있는 주유소는 품절됐던 휘발유를 가까스로 다시 받았습니다.

그제인 2일, 휘발유가 품절됐었는데요.

이곳 주유소 대표가 여러 곳을 수소문해서 휘발유 만 리터를 채워 놓았습니다.

경유도 다 떨어져 갔는데 경유와 등유도 추가로 받았습니다.

이렇게 대리점에서 기름을 받아 정상적으로 영업하는 곳도 있지만, 기름을 구하지 못해 품절 된 주유소가 전국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습니다.

유가 정보 플랫폼 오피넷에 따르면 어제 오후 2시 기준, 기름이 동난 주유소는 전국에서 74곳입니다.

서울이 31곳으로 가장 많고 경기 15곳, 강원 10곳, 충북도 3곳의 주유소에서 기름이 품절됐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기름이 떨어진 주유소가 늘어가고 있는데 문제는 대부분 주유소 내 저장 공간이 최대 1~2주여서 파업이 계속 이어질 경우 기름 부족 사태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는 점입니다.

업계에서는 탱크로리 기사들의 화물연대 가입률은 전국적으로 약 70%, 수도권은 90%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어제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은 대한송유관공사 천안 저유소를 찾아 휘발유와 경유 등 국내 석유제품 출하 현장을 점검했는데요,

천안저유소는 수도권과 충청권 석유제품 공급 거점으로 화물연대 파업 이후 연일 집회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파업으로 운송에 차질을 빚었던 충북 제천·단양지역 시멘트 업체의 경우 업무개시명령 이후 시멘트 출하가 평상시의 80%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충북 청주에 있는 주유소 앞에서 YTN 이성우입니다.


YTN 이성우 (gentl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