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9일째...늘어나는 '품절 주유소'

화물연대 파업 9일째...늘어나는 '품절 주유소'

2022.12.02. 오전 08:0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탱크로리 멈춘 여수산단…파업 장기화에 불안
주유소 물량 부족 사태 현실화…재고 확보 비상
늘어나는 품절 주유소…지방으로도 점차 확대
AD
[앵커]
화물연대 파업이 9일째입니다.

파업 장기화에 따른 산업계 피해가 점점 커지고 있는데요.

시멘트, 레미콘 출하 차질에 이어 전국 주유소 곳곳에서 석유 제품 품귀 현상이 늘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선열 기자!

[기자]
네, 전남 여수산업단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 기자 뒤에 보이는 화물차량들, 탱크로리들 맞죠?

[기자]
네, 맞습니다.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기름을 실어나르는 탱크로리가 줄지어 서 있습니다.

탱크로리 운행이 중단되면서 정유 업계도 물류 차질을 빚고 있는데요.

전국 주유소 곳곳에는 기름이 없다 보니 기름 가격이 '0원'인 곳도 있습니다.

이곳 여수산단 내 석유화학업체들은 파업 장기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기업들은 현재 화물연대와 협의해 긴급 물량을 일부 내보내고 있는데요.

파업이 보름 이상 길어질 경우 이곳 산단 내 일부 중소공장은 가동을 멈출 위험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석유화학제품 특성상 탱크로리로만 운송이 가능한데 파업으로 반출이 막히면서 정유 업계는 비상입니다.

기름을 수송하는 탱크로리 기사들의 화물연대 가입 비율은 전국 기준 70%, 수도권은 90%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데요.

지역 주유소는 유류 재고를 확보하는 데 애를 먹고 있습니다.

실제 석유 제품이 품절 된 주유소는 전국에서 50여 곳에 달합니다.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 품절 주유소는 30곳이 넘고, 점차 충남과 충북 등 지방으로도 확산하는 추세입니다.

정부는 현재까지 정유 업계 출하 차질 피해가 4천억 원이 훌쩍 넘는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특히, 지난달 29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는 10일, 경유 8일분 정도 남은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화물연대와 정부의 대치 속에 품절 주유소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정유 업계 비상 상황반을 지속 운영하면서, 정유 운수 종사자에 대해서도 업무개시명령 또한 검토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남 여수산단에서 YTN 오선열입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