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일주일째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물류체계 심각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화물연대 총파업이 일주일째입니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고 화물연대는 삭발투쟁으로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양측의 대응 강도가 더 세지는 가운데 산업계 피해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모두발언을 들어보겠습니다.

[이상민 / 행정안전부 장관]
먼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일주일째 계속되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국가핵심기반인 물류체계가 심각한 위기에 빠져 있습니다.

건설 현장의 공사가 중단되고주요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이 급감하는 등 산업계 전반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재난안전법과 육상화물분야 위기매뉴얼에 따라지난 월요일부터 위기경보 수준을 “심각”단계로 격상하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여 범정부적인 통합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어제 국무회의에서는 피해 규모와 파급효과가 큰 시멘트 분야에 대해서 불가피하게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심의·의결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시멘트 분야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가 정당한 이유 없이 업무에 복귀하지 않으면 법에서 정한 제재 절차에 들어가게 됩니다.

앞으로 정부는 중대본을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비상수송 장비와 인력을 최대한 투입하는 한편,

정유, 철강, 자동차 등 주요 산업별 피해 상황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피해 최소화 방안을 마련하겠습니다.

아울러, 화물차량 손괴나 주정차 위반과 같은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응하겠습니다.

화물연대는 국내·외 다양한 복합위기에 직면해 있는 국가 경제와 민생의 엄중함을 고려하여운수종사자가 조속히 업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국민 여러분께도 이번 사태가 원만히 해결되도록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립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