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닷새째 파업 속 물류 차질 심화...경찰 "엄정 대응"

화물연대 닷새째 파업 속 물류 차질 심화...경찰 "엄정 대응"

2022.11.28. 오후 3: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화물연대 파업이 닷새째로 접어들었습니다.

물류 차질이 현실로 다가오면서 자동차, 철강, 정유 업계 등 산업 전반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이윤재 기자!

포항은 전국에서 물동량이 5번째로 많은 곳인데, 그곳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곳은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가 파업을 벌이고 있는 포항 철강산업단지입니다.

뒤로 보이는 것처럼 노조원들이 도로 가장자리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벌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건너편에는 운송에 나서야 할 화물차들이 길게 늘어선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또 교차로에서 파업 참여를 독려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포항은 전국에서 다섯 번째로 물동량이 많은 곳입니다.

산업 전반에 쓰이는 철강 제품이 전국으로 이동하는 출발점인데요.

파업이 닷새째 이어지면서 물류 차질이 심각해지는 상황입니다.

포스코에서는 태풍 피해 복구 작업이 늦어지고 있고,

현대제철이나 동국제강, 세아제강 등은 제품 출하를 중단했습니다.

그나마 대기업은 아직 버틸 여력이 남았지만, 중소 업체들은 제품 출하가 막히면서 생산이 중단되고, 자금 운용마저 어려운 곳도 적지 않습니다.

이번 주부터는 산업계 전반에서 피해가 본격화할 거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시멘트 출하량이 급감하면서 레미콘 생산은 거의 멈췄고, 연쇄 충격으로 건설현장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에 빠졌습니다.

시멘트협회와 건설협회 등은 오늘 오전 공동성명서를 내고 파업을 중단하고 현장으로 복귀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완성차 업체는 신차 탁송이 중단돼 직원이 생산된 차를 직접 운전해 옮기는 상황이고,

정유사를 드나드는 유조차도 멈춰 주유소 기름 공급도 끊길 판입니다.

항만 물류에도 비상이 걸렸는데요.

경기 의왕 내륙 컨테이너 기지는 군 수송차량 5대를 투입해 긴급 화물 수송에 나섭니다.

경찰은 비조합원 운송 방해, 물류기지 출입구 봉쇄 등 불법행위는 현장 체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는데요.

앞서 지난 25일 포항남부경찰서는 이곳 주변에서 운행 중이던 화물차를 막아 세우고 노조원이 아닌 운전자에게 욕설 등을 한 노조원 2명을 업무 방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포항 철강산업단지에서 YTN 이윤재입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