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국인 마약 조직 또 적발..."밀반입 차단 못하면 통제 불가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편을 통해 필로폰을 대량으로 밀반입해 유통하고 투약한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모두 불법체류 중인 외국인이었는데요, 이들이 들여온 필로폰이 무려 100억 원어치에 달한 거로 조사됐습니다.

양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방안에 들이닥친 경찰이 마약을 발견합니다.

"여기, 여기! 잠깐만요! 방에 한 봉지 있다!"

해외에서 마약을 밀반입해 유통해 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난해 10월 중간 판매책 1명을 체포한 것을 시작으로 총책까지 모두 40명을 검거했습니다.

모두 불법체류 중인 태국인이었습니다.

특히 총책 A 씨의 집에서는 필로폰 1.3㎏과 대마는 물론 '야바'라 불리는 신종 합성 마약 등 각종 마약류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밀반입한 필로폰이 3kg, 100억 원어치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마약을 콜라겐 등 건강식품 사이에 숨긴 뒤, 국제특급우편을 통해 국내에 밀반입한 거로 조사됐습니다.

이렇게 국내에서 마약을 투약하다 적발되는 외국인의 수가 매년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932명이던 외국인 마약 사범은 지난해 2천339명으로 4년 만에 2.5배로 늘었습니다.

지난해에 서울에서 택배를 통해 마약을 대량 밀반입한 태국인 조직이 검거되기도 했습니다.

[김일구 / 충남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장 : 최근에 국제택배를 통한 마약류 밀반입이 급증하고 있고 외국인 밀집 지역으로 불법 마약류를 빈번하게 거래하는 등 유통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전문가들은 애초 우리나라로 마약이 들어오지 않도록 국내 반입책과 해외 마약 공급책 간의 연결 고리를 차단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한 번 국내에 마약이 들어오면 이후 통제가 불가능에 가깝다는 겁니다.

[승재현 /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마약을 근절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국경선을 차단하고 국경선 차단에 있어서 국가 정보기관과 외국과의 국제 사법 공조가 원활하게 이루어질 때 가장 효과적인 정책을 만들어낼 수 있는 거죠.]

따라서 경찰은 국가정보원, 관세청과 협조해 해외에서 우편을 통해 들어오는 마약 의심 물건에 대한 감독을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YTN 양동훈입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