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치유와 쉼'의 장...산청한방약초축제 열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남 산청군은 약초와 항노화의 고장으로 유명한데요.

코로나19로 그동안 열리지 못했던 산청한방약초축제가 오랜만에 관람객을 맞고 있습니다.

박종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한방 치료를 체험하도록 차려진 혜민서.

한의사가 놓아주는 침도 맞고 파라핀 치료도 받습니다.

한쪽에서는 옹기종기 사람들이 모여앉아 열심히 떡을 빚습니다.

단호박과 흑미 등 천연재료로 다섯 가지 색의 알록달록 떡을 완성합니다.

[김승유·노계정·김승연·김호진 / 관람객 : 가족들하고 만들어봐서 더 즐거웠는데, 떡도 천연재료를 써서 색도 내고 모양도 내고 한다고 하시더라고요. 좀 더 특별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다양한 체험 행사가 열리는 곳은 산청한방약초축제입니다.

코로나19로 그동안 축제가 열리지 못한 만큼, 올해에는 치유와 쉼을 주제로 삼았습니다.

[이승화 / 경남 산청군수 : 코로나19로 긴 시간 힘들었던 심신을 약초의 고장 산청에서 치유하고 쉬어가자는 뜻에서 축제 주제로 담았습니다.]

주제관에서는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약초에서 쉽게 접하지 못한 약초들까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습니다.

음양오행 약선차 체험이나 한방치료, 한방화장품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관람객을 기다립니다.

특히 올해 처음 개장한 '산청 치유의 숲' 등 치유와 휴식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습니다.

[김은숙·고효정 / 관람객 : 딸이 다음 주에 결혼해요. 여행 삼아 축제한다고 왔는데 정말 괜찮았어요. 모르는 약재도 알게 되었고 차도 처음 접하는 것도 되게 많았거든요.]

올해로 22번째를 맞은 산청한방약초축제는 산청군 축제광장과 동의보감촌 일원에서 오는 10일까지 이어집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