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났다 하면 대형 피해...가스 사고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큰 일교차로 난방 수요도 높아지면서 가스 사용량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습니다.

났다 하면 대형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가스 사고는 취급 부주의, 시설 노후가 주된 원인이어서 철저한 예방과 대비가 필요합니다.

보도에 KCTV 제주방송 김용원 기자입니다.

[기자]
폭발음과 함께 시커먼 연기가 솟구치고,

식당은 금세 화염에 휩싸입니다.

1년 전 발생한 식당 가스 사고는 소형저장탱크에 충전하는 호스에서 새어 나온 가스가 원인 미상의 점화원에 의해 폭발하면서 발생했습니다.

당시 한 명이 숨지는 인명피해까지 나오면서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올해 5월 작업자가 2도 화상을 입은 신축 공동주택 가스 폭발 사고.

가스 배관 공기 제거 작업 도중 실내로 가스가 유입됐고 작업자가 가스레인지를 켜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특히 제주는 물부엌 등에서 주로 쓰는 주물버너 사용 부주의로 인한 가스 누출이나 폭발 사고도 일어납니다.

지난 10년 동안 제주에서 발생한 가스 사고는 모두 39건으로 이 가운데 공급자 취급 부주의나 시설 미비로 인한 사고가 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용자 취급 부주의도 11건으로 나타났습니다.

제품고장과 고의 사고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사고는 공급자와 사용자의 부주의가 주된 원인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제주지역 가스 공급 체계와도 무관하지 않습니다.

제주는 도시 가스 보급률이 12.6%로 전국에서 가장 낮습니다.

반면 전체 이용 세대의 90%에 달하는 25만 2천여 세대가 LP 가스 공급망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전국 가스 사고의 60% 이상이 LP 가스에서 발생하는 만큼 제주는 다른 지역보다 더욱 가스 사고에 대한 안전이 요구됩니다.

[권돈 / 한국가스안전공사 제주본부 검사2부장 : 가스사고 원인은 공급자나 사용자의 취급 부주의 그리고 시설 미비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는 시설이 미비하거나 안전요령에 대해 공급자나 저희 공사에 연락해 주시면 즉각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대형 공급사와 충전사업자, 판매점 같은 공급자는 배관 설치와 가스 충전, 시설 점검 등에서 법에서 정한 기준과 안전 수칙을 준수하고 사용자는 환기를 자주 하고 노후 시설을 교체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윤우섭 / 한국가스안전공사 제주본부장 : LP 가스는 저장 설비에 가스를 충전해서 유통하고 사용하는 구조입니다. 다른 연료보다 공급자나 사용자는 철저한 안전 관리가 요구되는 연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희 공사는 시설에 대한 철저한 검사와 점검을 하고 있고 공급자와 사용자 대상으로 교육 홍보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난방 수요가 점점 늘면서 가스 사용량이 많아지는 시기인 만큼 대형 재해로 번질 수 있는 가스 사고에 대한 철저한 예방과 대비가 더욱 강조되고 있습니다.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


YTN 김용원kctv (bos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