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충남에 또 쏟아진 비...복구 지연에 주민들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며칠째 계속 내리는 비로 이미 심각한 피해를 본 충남에 또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군인들까지 나서 피해 수습을 돕고 있는데 연이은 비로 복구가 늦어져 주민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습니다.

양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일요일 폭우에 토사가 덮친 양계 농가입니다.

흙과 풀, 나뭇조각 등이 배수로를 틀어막았고, 난방유가 담겨 있던 커다란 장비도 쓰러졌습니다.

[이태영 / 충남 청양군 분향리 : 양계장이 다, 아래가 물에 젖어서 지금 치우지도 못할 그런 상황이고…. 저 위에 또 많이 산사태가 나서 고랑이 다 메워졌어요.]

중장비가 들어올 수 없는 곳이라 사람이 손수 다 치워야 해서 군인들이 대민 지원에 나섰습니다.

[민병걸 / 충남 청양군 장평·청남면 예비군중대장 : 폭우로 인해서 양계장 밑에 있는 배수로가 막혀서, 장비를 투입하지 못하는 작업을 저희 군인들이 배수로 작업을 다시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불어난 물에 휩쓸린 도로도 파손된 모습 그대로입니다.

쏟아진 비에 지반이 무너져 내리면서 그 위에 있던 도로까지 위험하게 뜯겨나갔습니다.

산사태가 나면서 집을 덮친 곳입니다.

밀려든 진흙을 치우느라 쉴 틈도 없는 피해 주민은 이틀 만에 또 쏟아진 비가 야속합니다.

[강완철 / 충남 청양군 지천리 : 비가 (더) 안 왔으면 오늘 이 마당에 있는 흙을 다 치울 수 있는데, 어제 저녁에 또 비가 와서 이 흙을 다 치우지 못하고 3일 정도 기다려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충남 논산에 한 시간 70mm 가까운 폭우가 내리는 등 정체전선은 충청지역에 다시 많은 비를 뿌렸습니다.

대전 하천 하상도로가 한때 통제된 것 외에 추가 피해는 크지 않았지만, 이미 폭우에 상처가 났던 지역의 복구 작업은 더 늦어지게 됐습니다.

YTN 양동훈입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