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복절에도 응급복구 '구슬땀'...큰비 소식에 걱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충남 부여와 청양에서는 광복절 휴일에도 응급 복구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군 장병과 공무원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힘을 보탰지만, 복구작업에 속도가 나지 않고 큰비까지 예보되면서 수재민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충남 부여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한 마을입니다.

중장비로 폐사한 소를 옮기고, 밀려든 토사를 치우기 위해 사람들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복구 작업이 시작됐지만, 도로 주변에는 여전히 커다란 나무와 돌덩이들이 가득합니다.

또 다른 마을에는 군 장병이 투입됐습니다.

집 안은 장비 진입이 어렵다 보니 흙과 돌덩이를 삽과 수레를 이용해 일일이 퍼 나를 수밖에 없습니다.

[김광현 / 육군 32사단 소위 : 집안 내부에 토사물이 들어와서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수준이어서 장병이랑 함께 신속하게 복구작업하고 있습니다.]

하천 제방이 무너지면서 도로까지 끊긴 마을.

중장비들이 흙을 쌓아 임시 도로를 만드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공무원들도 침수 피해를 본 농민들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비닐하우스에 밀려든 수풀 더미를 치우고 또다시 침수되지 않도록 물길도 만들어 줬습니다.

하지만 부족한 일손에 흙탕물을 뒤집어쓴 멜론은 그대로 매달려 있고, 토사가 밀려든 논은 손도 대지 못했습니다.

[김승룡 / 충남 청양군 온직1리 이장 : 공무원들이 많이 오셔서 도움은 주고 있지만 피해 면적이 워낙 많다 보니까 도움이 많이 필요합니다.]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지만 아직 완전 복구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토사에 떠밀려온 고추건조기가 인근 밭에 그대로 처박혀 있고, 밭작물도 모두 못쓰게 됐습니다.

또다시 많은 비가 예보되면서 수해 피해를 본 주민들은 걱정이 더 앞섭니다.

김창호 / 충남 부여군 거전리 : 수도하고 물, 전기 이게 제일 급해요. 나오지도 않고 물도 쓰지 못하고 있으니까 빨리 해줬으면 좋겠어요.]

충남에서 221건의 시설물 피해와 345ha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된 가운데,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부여와 청양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상곤입니다.



YTN 이상곤 (sklee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