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완벽한 시설서 생산...이달 중 공급 예정"

실시간 주요뉴스

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 첫 공개
’합성 항원 방식’ 백신…"안전성에서 높은 평가"
정부 계획 따라 총 1,000만 도즈 국내 공급 예정
[앵커]
국내 연구진과 기업이 개발한 첫 코로나19 백신이 검증을 마치고, 백신 접종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안동에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본격적으로 생산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이윤재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미세한 이물질조차 허용되지 않고 온도와 습도가 철저히 관리되는 공간.

방역과 소독을 마친 방문객조차 접근할 수 없는 유리창 너머 공간에서 백신 원액이 만들어집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 형성을 돕는 단백질 구조체를 배양하는 과정입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백신 원액은 항원 물질과 합쳐져서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백신이 됩니다.

[이은미 / SK바이오사이언스 미생물원액팀장 : (생산되는 물질은)우리 몸에 들어가서 항체를 생성할 수 있도록 하는 항원성을 갖고 있는 원액이고요. B 원액은 조금 더 항체를 잘 생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구조 단백질입니다.]

항원과 단백질 구조체를 합성시켜 만드는 백신은 꼼꼼한 품질 검증 작업을 거쳐 완제품이 됩니다.

"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이 생산과 포장까지 모두 마치고 공급되는 순간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SK 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B형 간염이나 독감 백신을 만드는 것과 같은 '합성 항원 방식'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같은 방식으로 개발돼 지난 2월부터 접종이 이뤄진 노바백스 백신의 이상 반응은 10만 건 당 154.8건으로 다른 백신보다 적습니다.

[이상균 /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 공장장 : 합성 항원 방식이기 때문에 독감 백신이나 자궁경부암 백신 같은 그런 플랫폼의 백신이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국산 코로나19 백신은 이달 중에 국가 검증을 마친 이후 정부의 백신 접종 계획에 따라 공급될 예정입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는 물론 해외 공급도 서두르고, 동시에 mRNA나 바이러스 벡터 방식 백신 개발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YTN 이윤재입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