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00mm 비 쏟아진 충청권...오늘도 충남 서해안 거센 비

실시간 주요뉴스

쏟아진 비에 다리 잠겨…포장 뜯겨나가
충남 보령·홍성 등 시간당 30mm 넘는 거센 비
청주 도로·상가 침수…보령·공주도 비 피해
충남권 대부분 호우 경보…세종 등 산사태 경보
[앵커]
어제 큰비가 내린 충청권에는 오늘도 전 지역에 호우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충남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지금도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동훈 기자!

[기자]
네, 대전 갑천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지금 양 기자 뒤가 상당히 어지러워 보이는데요.

어떤 상황인가요?

[기자]
네, 보시는 것처럼 도로포장이 완전히 뜯겨나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고, 밀려온 풀들이 여기저기 널려 있습니다.

이 다리는 대전 갑천을 가로지르는 자전거도로인데요.

어제 쏟아진 비에 강이 불어나면서 다리를 덮쳐 도로가 망가진 겁니다.

도로 사정을 모르고 찾아온 시민들이 자전거를 끌고 걸어서 다리를 건너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한두 시간 전만 해도 이곳 대전에는 비가 오다가 그쳤다가를 반복하는 수준이었지만, 지금은 꽤 빗줄기가 굵어진 상태입니다.

충남 서해안 지역인 보령과 홍성에는 시간당 30∼40mm 수준의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고, 충북 북부인 청주와 음성 등에도 시간당 20mm가 넘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어젯밤에는 충북 청주에 내린 집중 호우로 도로와 상가가 침수됐고, 시간당 50mm 가까운 비가 내렸던 충남 보령과 공주에서도 배수와 안전 조치 출동이 잇따랐습니다.

충청 지역에는 현재 대전, 세종과 충남 대부분 시·군, 충북 일부 시·군에 호우 경보가, 나머지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돼 있습니다.

산림청은 세종시와 충북 청주시, 괴산군에 산사태 경보를, 충남 10개 시·군에는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오전까지 충청 지역에 최대 15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릴 수 있고, 시간당 30∼50mm의 집중 호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는데요.

며칠간 이어진 비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비가 완전히 그칠 때까지는 철저하게 대비하셔야겠습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