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강 상류 댐 줄줄이 수문 개방...강원 피해 속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강원지역에도 어제부터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크고 작은 피해도 잇따랐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성욱 기자!

[기자]
네, 강원도 춘천 의암댐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강원지역에 있는 댐들도 수문을 열고 수위 조절에 나섰다고요?

[기자]
네 맞습니다.

한강 곳곳에 홍수특보가 내린 가운데, 상류 지역인 북한강 수계 댐도 대부분 수문을 열었습니다.

현재 저희가 있는 곳이 의암댐인데요.

수문 4개를 열고 초당 1,600톤씩 방류하고 있습니다.

이곳보다 상류인 춘천댐과 화천댐도 수문 방류에 나섰습니다.

어제 오후 화천댐 수위는 제한수위인 175m에 매우 근접한 174.61m까지 올라갔고, 단계적으로 초당 1,050톤까지 방류량을 늘릴 예정입니다.

춘천댐도 초당 1,150톤 방류 중입니다.

남한강 충주댐도 방류에 나섰습니다.

남한강 상류인 제천과 단양 등에 많은 비가 예상되며 2020년 9월 이후 2년 만에 초당 1,500톤 정도를 방류하고 있습니다.

관건은 북한강 최상류 소양강댐입니다.

소양강댐 오늘 정오부터 초당 2,500톤 물을 내려보낼 계획이었는데요.

인제, 양구 등 상류 지역 비가 예상보다 덜 내리면서 수문 개방을 내일(10일) 오후 3시로 연기했습니다.

어쨌든 소양강댐을 제외하고 모든 댐 수문을 열었습니다.

상류 북한강 수계 댐들이 수문을 열면, 하류 강과 호수의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집니다.

한강의 수위도 높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호수나 강가 주변에 거주하시는 주민들은 시설물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해주셔야겠습니다.

[앵커]
강원지역도 크고 작은 비 피해가 발생했죠?

[기자]
네, 어제 오전 철원 등 강원 북부 지역에 이어 오늘 새벽에는 200mm가 넘게 내린 횡성 등 강원 남부에 피해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아직 없지만 오늘 새벽 횡성군 우천면과 서원면 쪽에 강이 불어나며 2명이 구조됐습니다.

배수관이 막히거나 주택 침수, 가로수가 넘어지는 사고가 연이어 접수되고 있습니다.

어제 오전엔 철원군 동송읍 지역 주택이 침수돼 주민이 구조됐고요.

철원 동송읍 쪽 차량 고립이나 침수 피해도 보고됐습니다.

강원 지역 동해안을 제외하고 호우경보와 주의보 발효 중입니다.

비가 계속 내리고 지반이 약해지다 보니 가장 걱정은 갑작스러운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산사태입니다.

강원 지역 산사태 취약 지구가 2천여 곳에 달합니다.

평창, 원주, 횡성, 춘천 등에는 산사태 경보가 강원 나머지 지역엔 산사태 주의보 내려져 있는데요.

언제 어디서든 사고가 날 수 있는 만큼 산간 계곡에 계신 분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춘천에서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