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골프장 이용객 익사' 캐디 입건...중대 재해 여부도 검토

실시간 주요뉴스

경찰이 전남 순천 골프장 이용객 익사 사고와 관련해 경기보조원, 캐디의 과실 여부와 함께 중대재해처벌법 해당 여부를 살피고 있습니다.

전남경찰청은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경기보조원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27일 순천의 한 골프장에서 공을 주우려다가 3m 깊이 연못에 빠져 숨진 여성 골퍼에게 사고 위험성을 미리 경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또 골프장 사업주의 안전 의무 이행 여부를 조사해 이 사고가 '중대 시민 재해'에 해당하는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 사건에 중대 시민 재해가 적용되면 지난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첫 사례가 됩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