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위 사냥에는 역시 '첨벙첨벙' 물놀이가 제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푹푹 찌는 무더위에 전국이 그야말로 찜통이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불볕더위를 피해 물놀이 명소를 찾았습니다.

박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뙤약볕이 내리쬐는 한낮, 그야말로 더위가 절정을 이루는 시간입니다.

더위를 피하기에는 물놀이가 제격입니다.

튜브나 소형 보트에 몸을 맡기고 더위를 잠시 잊어봅니다.

너무 더우면 숨을 참고 물속으로 들어가 온몸의 열기를 식히기도 합니다.

물놀이에 허기가 지면 그늘을 찾아 싸온 음식을 먹으며 에너지도 보충합니다.

즐거운 물놀이 삼매경에 날은 덥지만 어른이나 아이나 할 것 없이 밝은 표정입니다.

[유지호/ 전북 정읍시 상동 : 친구들이랑 같이 밖에 더운데 같이 노니까 미끄럼틀도 타고 물총 놀이도 해서 많이 재미있었어요. 시원하기도 했어요.]

로봇을 주제로 한 놀이동산에도 물놀이장이 손님들을 맞고 있습니다.

물레방아 노를 저으며 보트를 타고 동생에게 짓궂은 장난을 쳐도 마냥 신이 납니다.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시원하게 미끄럼도 타면 어느새 더위는 잊게 됩니다.

물놀이의 백미는 역시 물총 싸움.

크기도 모양도 다양한 물총으로 서로에게 물을 쏘고, 물이 빈 총에 물을 채우기에 바빠집니다.

옷이 흠뻑 젖을수록 그만큼 더 시원해지는 것 같습니다.

[김민진 / 물놀이객 : 놀이동산도 있고 물놀이장도 있어서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곳이라서 정말 좋고요. (아이들이) 정말 재미있어하는 것 같아요.]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등줄기를 타고 땀이 줄줄 흐르는 무더위.

사람들은 더위 사냥에 제격인 물놀이로 즐거운 여름 휴일을 보냈습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