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AI 스캐너로 음식물 쓰레기 줄인 학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학교에서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AI 푸드 스캐너'라는 시스템을 울산 지역 최초로 도입한 학교가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식사 전후에 잔반 양을 측정하는 간단한 것인데도 도입 2개월 만에 잔반이 2,600kg이나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보도에 JCN 울산중앙방송 박정필 기자입니다.

[기자]
울주군 천상고등학교 점심시간.

식기를 든 학생들이 하나둘 배식을 받습니다.

그리고, AI 푸드 스캐너에 음식 총량을 측정합니다.

식사를 마친 학생들은 식기 반납 전 남은 잔반을 한 번 더 측정합니다.

학생들은 모니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음식물 쓰레기 발생 현황과 탄소절감 수치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유미 / 울주군 천상고 3학년 : 급식 스캐너를 도입하고 나서 잔반을 줄이려고 노력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식습관도 개선돼서 다양한 음식을 골고루 먹을 수 (있고….)]

AI 푸드 스캐너가 도입되기 전 잔반을 아무 생각 없이 버렸던 학생들.

도입 이후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것만으로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겁니다.

[이석민 / 울주군 천상고 3학년 : 급식 스캐너를 설치하면서 저희가 먹고 (남은) 음식물 쓰레기를 줄임으로서 온실가스 배출이 감소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이를 통해서 저희가 자연보호를 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천상고에 AI 푸드 스캐너가 도입된 것은 지난 5월.

도입 이후 2개월 간 음식물 쓰레기가 확연하게 줄어든 겁니다.

지난해 5월 학생 한 명당 222.3g에서 올해 5월 163g으로 줄었고, 6월에도 235.6g에서 150.6g으로 줄어든 겁니다.

전체 학생으로 환산할 경우 학생 900명이 2개월간 2,600kg을 줄인 겁니다.

[박상열 / 울주군 천상고 교장 : 학생들에게는 식습관이 개선되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임으로 해서 탄소 중립에 크게 기여하는 것 같습니다.]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도입된 AI 푸드 스캐너.

학생들에게 올바른 식습관을 길러주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여 환경까지 보호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JCN뉴스 박정필입니다.


YTN 박정필jcn (yerin71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