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관 사칭해 청소년 감금·강제추행...30대 남성에 징역 2년 6개월

실시간 주요뉴스

경찰관 사칭해 청소년 감금·강제추행...30대 남성에 징역 2년 6개월
경찰관을 사칭해 10대 청소년을 감금하고 강제 추행한 3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춘천지방법원 원주지원은 공무원사칭과 감금,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31살 A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2월 10일 오후 11시쯤 강원도 원주의 한 도로에서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14살 B 양과 성매매를 하기로 하고 자신의 차에 태웠습니다.

하지만 B 양이 차에서 내리려 하자, 공무원증을 제시하면서 "당신을 체포한다, 변호인을 선임하고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다"라고 미란다 원칙을 말하며 경찰인 척 속여 감금한 뒤 B 양을 모텔로 데려가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A씨가 B양에게 내보인 공무원증은 군대를 전역한 뒤 반납하지 않고 가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판부는 경찰로 속여 미성년자를 차량에 감금하고 강제추행한 혐의가 인정되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해 징역형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