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관영의 '변화와 도전'...'침체 전북' 갱생 신호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전라북도는 도지사가 새로 바뀌면서 8년 만에 안정을 넘어 변화와 혁신을 꾀하고 있습니다.

신임 김관영 전북지사는 대기업 계열사를 유치해 반드시 지역 경제를 살리겠다고 약속했는데, 실현 가능성에 관심이 쏠립니다.

김민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선 8기 광역단체장 중 유일하게 80% 득표율을 넘긴 김관영 전북지사.

낙후된 지역 경제에 지친 전북도민들이 김관영 호를 출범시켰다며 취임 일성으로 도전과 혁신을 내걸었습니다.

[김관영 / 전라북도지사 : 기회의 땅 새로운 전북을 만들어내는 그 꿈을 저는 전라북도 도민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이뤄낼 것입니다.]

앞서 지사직 인수위도 혁신과 성공 등을 수차례 언급하며 과거와의 차별화를 예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송하진 전 지사의 민선 6·7기가 '안정'에 무게 중심을 뒀다고 평가하면서도, 속도감 있는 발전을 강조했습니다.

[은성수 / 전라북도지사직 인수위원장(지난달 29일) : 6기, 7기 이분들이 안정적으로 도정을 운영한 거는 맞는 거 같아요. 다만 도민들이, 새로 출범하는 사람들이 느끼는 속도감에서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지 않았나.]

김 지사가 후보 시절부터 약속한 5대 대기업 계열사 유치를 위해 전담 조직이 마련될 예정입니다.

전북 최대 현안인 새만금에 대해서는 국제공항 같은 인프라를 조기 완공하고, 디즈니랜드 같은 복합테마파크를 유치해 산업과 관광 모두 활성화하겠다고 했습니다.

여기에 옛 대한방직 부지와 전주 종합경기장 등 지연됐던 대규모 개발 사업의 속도감도 달라질 수 있습니다.

[김관영 / 전라북도지사(지난달 29일) : 속도감 있게, 책임감 있게 이 과제들을 잘 실천해 내서 반드시 우리가 혁신하고 또 함께 성공의 시대를 열어가고….]

고위 행정 관료 일색이던 전임자들을 뒤로하고 나타난 50대 중앙 정치인 출신 전북지사.

국가 예산을 확보하려면 민주당이 아닌 여당과의 소통도 중요하다며 국민의힘에 정책보좌관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일단 화려한 목표를 세우긴 했지만, 정작 중요한 실행 계획이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어서 민선 8기 전북 도정의 성패를 지금 내다보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