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해안 절경 속 숙박시설 '흉물' 전락...정비사업은 지지부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동해안 관광지 곳곳에 경영난으로 문을 닫거나 짓다 만 건축물들이 흉물처럼 방치돼 미관을 해치고 있습니다.

지자체가 방치 건축물을 철거할 수 있도록 특별법까지 만들었지만 사유 재산이다 보니 정비 사업은 좀처럼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천혜의 절경을 자랑하는 삼척의 한 해안도로입니다.

해안 절벽 옆에 지상 9층짜리 호텔이 흉물처럼 서 있습니다.

녹슨 건물 외벽은 뜯겨 나갔고 건물 안에는 각종 쓰레기가 널려 있습니다.

주변 상가 건물도 곳곳이 깨지고 부서져 폐허로 변했습니다.

호텔이 경영난으로 휴업한 뒤 8년 넘게 방치되고 있는 겁니다.

최근 호텔 건물을 인수한 업체가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지만, 계획대로 완공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장철호 / 강원도 삼척시 교동 : 경관적으로나 위치적으로나 아주 좋은 곳인데, 저렇게 방치돼 있으니까 진짜 보기가 좋지 않습니다.]

양양 낙산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250여 개 객실 규모의 이 콘도 역시 지역의 골칫거리입니다.

경영 악화로 문을 닫은 뒤 14년째 흉물로 방치되면서 관광지 이미지만 해치고 있습니다.

이 호텔 건물은 공사가 중단된 지 15년이 넘었습니다. 하지만 업체 내부 문제로 언제 공사가 다시 시작될지 기약이 없습니다.

이처럼 2년 이상 공사가 중단된 채 방치된 건축물만 전국적으로 300동에 이릅니다.

지자체가 이런 건축물을 정비할 수 있도록 9년 전 특별법까지 만들었지만, 실제 정비가 진행 중인 사례는 단 5곳에 불과합니다.

정비 예산이 부족한 데다, 대부분 복잡한 권리관계가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자체 관계자 : 지방자치단체 같은 경우 예산이 그렇게 많지 않거든요. 소유자들이 원하는 조건으로 들어주기도 힘들고 법이 있더라도 적용하기가 애로사항이 많죠.]

일각에선 사유 재산인 방치 건축물 정비에 공공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있어 해법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송세혁입니다.



YTN 송세혁 (sh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