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주로 솟아오른 누리호...간절한 성공 기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누리호가 힘차게 하늘로 날아올랐습니다.

전남 고흥에는 누리호의 발사 장면을 보기 위해 많은 시민이 몰렸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선열 기자!

[기자]
네, 전남 고흥 우주 발사 전망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시민들도 누리호의 발사 모습을 지켜봤을 거 같은데,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누리호는 하늘 높이 솟아 지금은 모습이 보이지 않지만, 이곳 현장에는 아직도 진한 여운이 남아 있습니다.

시민들은 누리호가 날아간 방향을 바라보며 간절히 기도하거나,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있는데요.

곧 있을 누리호 발사 결과 브리핑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가 있는 이곳 전망대와 발사대까지 거리는 15km 정도 떨어져 있는데요.

발사 전만 하더라도, 거리가 꽤 있는 만큼 누리호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카운트 다운과 함께 누리호가 엄청난 불꽃을 뿜어내며 모습을 드러내자 시민들의 함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기존 발사 예정일보다 일정을 연기한 만큼 하늘이 맑고, 날씨가 좋아서 누리호의 비행이 비교적 선명하게 보였는데요.

시민들은 누리호가 비행하는 동안 사진과 동영상으로 담거나, 태극기를 흔들기도 했습니다.

누리호가 점점 시야에서 멀어지자 이곳에 설치된 스크린을 통해서도 성공 발사를 응원했는데요.

시민 모두 누리호가 보이지 않을 때까지 바라보며 무사히 우주에 안착하기를 기원했습니다.

특히, 코로나 19와 경기 침체, 고물가 영향 등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시민들은 누리호가 희망을 쏘아 올려주기를 기대했는데요.

이번만큼은 꼭 누리호 발사가 성공해서 세계 7대 우주 강국의 꿈을 이루고, 새 우주 시대의 시작이 되길 바라봅니다.

지금까지 전남 고흥 우주 발사 전망대에서 YTN 오선열입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