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권자에 금품 제공 의혹 60대...극단 선택 사흘 만에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유권자에 금품 제공 의혹 60대...극단 선택 사흘 만에 숨져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유권자에게 금품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60대 남성이 결국 숨졌습니다.

전북 장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장수군 산서면 야산에서 독극물을 마시고 쓰러진 채 발견된 61살 A 씨가 오늘 오후 3시쯤 전주의 한 병원에서 숨졌습니다.

A 씨는 지난 23일 한 유권자에게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부탁하며 현금 20만 원을 건넨 의혹을 받은 바 있습니다.

A 씨는 가족들에게 남긴 유서에서 "과거에 주지 못한 일당을 뒤늦게 준 건데 오해를 산 것 같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