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울진 산불로 민간 피해 잇따라...24시간 만에 주불 진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제 낮 경북 울진 행곡리에서 시작된 산불 주불이 하루 만에 잡혔습니다.

지난 3월에 발생한 산불에 비해 비교적 일찍 꺼졌지만, 사찰 대웅전 등이 불이 타면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오태인 기자!

[기자]
네, 울진 산불 피해 현장입니다.

[앵커]
민간 피해가 크다고요? 피해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제 뒤의 사찰 대웅전이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산불 화마가 덮치면서 폭삭 주저앉았는데요.

목조 건물이라 피해가 컸습니다.

이 사찰에서는 대웅전뿐만 아니라 종각도 피해를 봤습니다.

이번 불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지만 사찰을 포함해 자동차 정비소 등 민간 건물 9동이 불에 탔습니다.

또 산불 확산이 우려되는 주변 마을 40가구 주민 44명이 한때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고 지금은 대부분 귀가했습니다.

불은 어제 정오쯤 울진 행곡리 야산에서 시작됐습니다.

험한 산세를 따라 강한 바람을 타고 겉잡을 수 없이 번졌는데요.

이번 산불로 산림 145ha 정도가 산불 영향 구역에 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행히 밤사이 진화대원 800여 명이 투입됐고 날이 밝으면서 헬기가 뜨면서 24시간 만에 불길이 잡혔습니다.

산림청과 경찰은 도로 낙석방지 철망 설치공사 중 생긴 용접 불티가 산으로 튀면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인력을 투입해 잔불이 다시 발화하지 않도록 작업을 이어갈 예정인데요.

불이 모두 꺼지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울진에서는 지난 3월, 10일 동안 산불이 계속되면서 국내 최장 기록을 세우는 등 대형 산불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울진 산불 현장에서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