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북 울진 산불 24시간 만에 큰 불길 잡혀...산림 145ha 태워

실시간 주요뉴스

어제(28일) 낮 12시쯤 경북 울진군 행곡리 야산에서 불이 난 뒤 24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산림 당국은 오늘 오전 11시 40분쯤 큰 불길을 진화한 뒤 헬기 등을 동원해 잔불 정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산불로 사찰 대웅전과 자동차 정비소 등 민간 건물 9동이 불에 탔고, 산림 145ha 정도가 산불 영향 구역에 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산불 확산이 우려되는 주변 마을 40가구 주민 44명이 한때 대피하기도 했지만,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어제 화재 발생 직후 산림청은 현장에 산불 3단계와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을 발령했고, 밤사이 진화대원 800여 명과 함께 장비 93대가 투입돼 방화선 구축 등 야간 진화작업을 벌였습니다.

산림청과 경찰은 도로에 낙석방지 철망을 설치하는 공사 도중 용접 불티가 산으로 튀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산림 당국은 헬기와 인력을 투입해 잔불이 다시 발화하지 않도록 최대한 불씨를 잡은 뒤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YTN 전준형 (jhje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