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 이후 첫 초대형 국제행사...대구 세계가스총회 개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에너지 산업 최대 규모의 국제행사인 세계가스총회가 대구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일상 회복 이후 국내에서 대면으로 개최되는 최대 규모 국제행사인 만큼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스산업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세계가스총회가 대구에서 개막했습니다.

미국의 엑손 모빌과 영국의 BP 그룹, 프랑스 토탈에너지 등 80여 개국 470개 에너지 기업들이 참여했습니다.

국제가스연맹과 세계석유총회 등 에너지 관련 국제기구와 함께 다양한 에너지원 활용과 탄소중립 등 현안을 놓고 머리를 맞댑니다.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불거진 글로벌 에너지 위기의 해법을 찾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봉규 / 2022 세계가스총회 조직위원장 : 유럽에서는 에너지 안보에 관한 이슈가 굉장히 커졌습니다. 어떻게 하면 에너지를 장기적으로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 중요한 이슈이기 때문에 이번 회의에서 그런 에너지 안보 문제도 크게 다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세계가스총회는 3년마다 열리는 가스 분야 최고 권위의 민간 국제회의입니다.

규모가 크고 파급효과도 상당한 만큼 대구시는 대구엑스코를 증축하면서까지 사활을 걸고 유치했습니다.

대구를 방문하는 해외 등록자만 2천 명이 넘어 생산유발효과가 천180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54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해용 / 대구시 경제부시장 : (세계가스총회가) 수도가 아닌 도시에서 개최되는 것은 대한민국 대구가 처음입니다. 그만큼 중요하고 큰 대회를 대구에서 개최해서 앞으로 마이스 산업과 에너지 산업에서 (대구가) 큰 주목을 받을 것 같습니다.]

전시장에서는 세계 굴지의 에너지 기업 150개 업체가 수소연료를 비롯한 에너지 신기술을 소개하고 정보를 교환합니다.

우리 기업에게는 글로벌 기업과의 교류와 신사업 창출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허성준입니다.



YTN 허성준 (hsjk2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