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신속통합기획 적용' 천호동 노후 주택가 탈바꿈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신속통합기획 적용' 천호동 노후 주택가 탈바꿈
서울시가 주택공급 활성화를 목표로 도입한 '신속통합기획'으로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 심의를 통과한 첫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어제(24일) 제2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강동구 천호동 397-419번지의 주택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가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만9천292㎡ 규모의 해당 구역은 기존 307세대 노후 저층 주거지에서 420세대, 최고 23층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합니다.

이 구역은 노후·불량 건축물 비율이 90%가 넘는 단독·다세대 밀집 지역으로 정비계획안이 지난 2019년과 2020년 두 차례 상정됐지만, 진전이 없다가 서울시가 최근 추진한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1년 만에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신속통합기획은 정비구역지정 기간을 단축하는 민간 재개발 지원 제도로 시는 정비구역 지정 기간을 통상적인 수준인 5년 안팎에서 1년으로 단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