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늦깎이 만학도들의 눈물의 졸업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불우한 환경으로 학업의 기회를 놓친 성인 중·고등학생들이 눈물의 졸업식을 가졌습니다.

일제강점기 때 제적을 당한 고령의 할아버지, 가난 때문에 미국으로 건너갔다가 고국으로 공부하러 온 할머니 유학생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학생들의 졸업식을 이기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중학교 역사 수업 시간.

학업 기회를 놓친 성인 학생들의 배움에 대한 열정이 뜨겁게 느껴집니다.

남인천중학교 최고령 학생인 87살 임재석 할아버지는 일제 강점기 시절 자신을 놀리는 일본 학생들과 싸우다가 퇴학을 당했습니다.

그 뒤로 학업 기회를 잃고 6·25 전쟁과 부두 노동자 등 고된 삶을 살아왔습니다.

[임재석 (87세) / 인천시 주안동 : 역사도 알게 되고 영어 간판도 길거리 나가면 알게 되고 수학 같은 것도 계산이 빨라지고 참 좋습니다.]

경북 상주의 시골 마을에서 초등학교 6년 내내 전교 1등을 놓치지 않았던 74살 오옥자 할머니.

산나물을 캐며 가족 생계를 도와야 했지만, 파출부로 일했던 미군 부부와의 인연으로 미국에서 가정을 꾸리게 됐고, 배움에 대한 갈증으로 귀국해 중학교 과정을 마치게 됐습니다.

[오옥자 (75세) / 인천시 학익동 : (자랑스러우시겠어요. 공부 더 하실 거예요?) 저 이미 다 등록해놨어요. 고등학교.]

중학교와 고등학교 과정을 마친 561명의 졸업식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열렸습니다.

아픈 가족을 간호하느라, 또 돈을 버느라 배우지 못했던 학생들은 소중한 졸업식의 순간순간을 기억하고자 집중하는 모습이 역력했습니다.

학생 대표들은 배움의 기회를 마련해 준 교장 선생님께 감사를 표했습니다.

[윤국진 / 남인천 중·고 설립자(교장) : 우리나라에서 가장 훌륭하고 아름다우신 분들이라고 생각해요. 배우겠다고 이 연세에 용기를 내셔서 찾아오셨어요. 그리고 또 그걸 실천하셨어요.]

후배들의 축하 박수와 격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임재석 (87세) / 인천시 주안동 :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졸업장을 받고 교정을 떠나는 만학도들.

그동안의 수고와 땀이 눈물로 번집니다.

YTN 이기정입니다.



YTN 이기정 (leek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