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방역' 재택치료 4만 명대인데...여전히 우왕좌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만 명을 넘어서면서 재택 치료도 증가 추이가 가파른데요.

하지만 재택 치료자가 제대로 된 안내를 받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는 일이 아직도 여기저기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양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에 사는 이 모 씨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재택 치료에 들어갔습니다.

이틀 뒤 자신을 관리해줄 의료기관을 안내받았는데, 어찌 된 일인지 건강 상태를 묻거나 약을 처방해주는 전화는 한 통도 오지 않았습니다.

불안한 마음에 직접 의료기관에 전화를 걸어봤더니, 역학조사서 등 환자 정보가 담긴 자료를 받지 못했으니 좀 더 기다려 달라는 황당한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보건소에서 재택치료 진료지원시스템에 환자 등록을 해줘야 하는데,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처리가 늦어진 겁니다.

[이 모 씨 / 대전시 코로나19 확진자 : 확진이 월요일에 됐고 오늘이 벌써 목요일인데, 병원에서는 보건소에서 아직 차트가 넘어오지도 않았다 이렇게 얘기를 하시더라고요.]

확진된 지 나흘이 지나도록 자신을 담당하는 관리의료기관이 어딘지도 모르는 확진자도 있습니다.

[김 모 씨 / 대전시 코로나19 확진자 : 재택 치료 4일 차인데, 안내도 없고 보건소는 아무리 연락해도 전화도 안 받고….]

대전시는 지난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하루 확진자가 400명을 넘을 가능성까지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연일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재택치료 관리 실태는 우왕좌왕, 혼선을 빚고 있습니다.

[최영길 / 대전시 감염병관리과장 : 앞으로 좀 더 촘촘하고 꼼꼼히 살펴서 재택 치료하시는 시민들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재택치료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관리 여력 확충 등 보완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YTN 양동훈입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