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부산 지하철 2호선 탈선 사고...출근길 시민 불편 극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부산 도시철도 열차가 새벽 시간에 장비를 교체하고 시험 운행하던 중 탈선하는 사고가 벌어졌습니다.

출근 시간대가 다 지나갈 무렵에 복구 작업이 완료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는데, 국토교통부가 경위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선로에 내려간 작업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열차도 중간에 멈춰 있습니다.

부산 도시철도 2호선에서 시험 운행하던 열차가 탈선하는 사고가 난 건 새벽 2시쯤.

구남역에서 구명역을 향해 달리며 교체한 장비를 시험하던 중 선로에 있는 바퀴가 떨어지며 멈춘 겁니다.

도시철도 운행이 첫차부터 3시간 넘게 중단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박도관 / 부산 양정동 : 사고가 났다 해서 평소에는 서면을 통해서 구포 쪽으로 오는데 출근길이 늦을 것 같아서 1호선 연산역으로 가서 (우회했습니다.)]

부산교통공사가 운행 중단 구간에 셔틀버스 12대를 급히 투입했지만, 혼란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이번 사고는 열차 진로를 제어하는 전자연동장치를 교체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벌어졌습니다.

열차 선로를 바꿔주는 장치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오작동했다는 게 운영사의 설명입니다.

[김현우 / 부산교통공사 고객홍보실장 : (선로가) 바뀐 방향으로 붙지 않아서 방향이 2개가 된 상황이죠. 그래서 바퀴가 양방향으로 걸치다 보니 탈선이 일어난 상황입니다.]

운영사는 새로 교체한 부품에 문제가 있거나, 사람이 조작을 잘못한 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사고를 수습한 뒤 열차 운행을 곧바로 재개했습니다.

국토부 항공철도 사고조사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부산 도시철도의 고장 사고가 지나치게 자주 벌어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5년 사이에만 130건에 달하는데, 전동차와 관련한 문제가 절반 이상을 차지합니다.

YTN 차상은입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