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주 배터리 공장 큰불...1명 고립돼 구조 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충북 청주의 한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거기서 폭발 사고가 나서 폭발 사고로 추정되는 큰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이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진화 중인데, 공장 내부에 1명이 고립돼 구조 작업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성우 기자!

[기자]
충북 청주시 공장 화재 현장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화면을 보니 검은 연기가 엄청나게 났는데요.

지금 진화는 다 된 겁니까?

구조 작업은 어떻게 진행 중입니까?

[기자]
화재 발생 1시간 반이 지났지만 좀처럼 불은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시다시피 공장에서 검은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나오고 있는데요.

큰 불과 검은 연기로 소방관들의 접근이 어려운 상태입니다.

목격자들은 펑 하는 폭발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오늘 오후 3시쯤입니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에 있는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뒤 소방차량과 인력 등을 동원한 뒤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좀처럼 불이 꺼지지 않자 소방당국은 오후 3시 40분에 대응 2단계로 대응을 강화했습니다.

그래서 인적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해 현재 불을 끄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화재가 발생했을 당시 공장 안에는 4명이 갇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스스로 대피했고 나머지 3명 가운데 2명은 구조했고 현재 1명이 고립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공장 내부에 사람이 여전히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총력대응을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화재 현장 큰 불과 연기로 인해 접근이 상당히 어려운 상태여서 자세한 소식이 오는 대로 더 전해 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충북 청주시 공장 화재 현장 앞에서 YTN 이성우입니다.



YTN 이성우 (soob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