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타워 크레인 오늘 해체...다음 주 상층부 본격 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의 타워 크레인 해체 작업이 오늘(21일) 이뤄집니다.

실종자 5명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 상층부 수색은 이르면 다음 주 초에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김범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정핀 두 개가 빠진 채 위태롭게 서 있는 높이 145m의 타워 크레인.

가장 큰 위험 인자인 타워 크레인 해체 준비가 끝났습니다.

[박홍근 /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 현재로써는 붕괴 우려가 가장 큰 부분이 타워 크레인 철거입니다. 타워 크레인 철거 작업은 작업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면서 실시할 예정이고요.]

크레인 해체는 무게추와 팔, 조종실 순서로 하루 동안 진행됩니다.

해체 작업 위험 반경이 79m나 돼 해체되는 동안 현장을 모두 비워야 하므로 실종자 수색도 전면 중단됩니다.

[박남언 / 광주광역시 시민안전실장 : 위험반경 내의 작업자들은 모두 대피조치 시키고, 경찰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서 주민도 일절 접근을 통제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은 구조적으로 안전한 코어벽, 즉 본체와 떨어져 홀로 서 있는 외벽에 대한 안정화 작업도 시급합니다.

전문가 자문회의는 옹벽 부분이 무너지거나 슬라브가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강한 철재로 된 보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구조대원을 위한 안전망과 낙하물 방지망 등도 추가로 설치됩니다.

실종된 5명은 일단 제 뒤로 보이는 건물 상층부 본체와 외벽 사이에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상당히 어려운 작업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실종자들에 대한 본격적인 수색은 이르면 다음 주 초쯤 시작될 예정입니다.

YTN 김범환입니다.



YTN 김범환 (kim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