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실종자 수색 10일째...타워크레인 해체 내일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

타워크레인 해체 계획 수정…내일 오전 8시부터
해체 작업 중 수색 중단…반경 79m 대피령
[앵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가 일어난 지 오늘로 꼬박 열흘째입니다.

오늘 시작하려던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은 연기돼, 내일 아침 8시부터 시작합니다.

계속되는 수색 작업에도 아직 실종자 5명을 찾았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윤재 기자!

[기자]
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이 내일로 미뤄졌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원래 계획은 오늘부터 내일까지 이틀에 걸쳐 타워크레인 윗부분을 해체할 예정이었는데요.

작업을 앞두고 여러 차례 전문가 자문 회의를 거친 결과 크레인 해체는 내일 진행하는 거로 계획이 바뀌었습니다.

작업은 내일 아침 8시에 시작해 오후 6시까지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크레인 조종실 뒷부분에 있는 무게추를 우선 분리하고, 크레인 팔 역할을 하는 붐대, 이어서 조종실을 떼어내는 순으로 해체가 이뤄집니다.

내일 이 작업이 이뤄지는 동안에는 수색도 일시 중단됩니다.

또 위험 반경 79m 이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작업도 멈추고 작업자를 대피시킬 예정입니다.

위험 반경에 있는 주민이나 행인 접근도 막습니다.

[앵커]
내일은 수색 작업이 사실상 이뤄지지 않는다는 건데, 오늘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아침 7시 반부터 무너진 건물 내부 수색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수색 인력 190명과 수색견 5마리를 투입해 무너진 건물 내부에서 실종자와 실종자들이 남긴 물건 등을 찾고 있습니다.

다만 남은 실종자 5명을 발견했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건물에 투입된 구조대는 수색 작업과 동시에 내일 진행할 크레인 해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을 제거하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피해자 가족이 대표단을 꾸려 수색 현장에 직접 들어가기도 했습니다.

약 1시간 반 동안 무너진 건물 옥상까지 현장 곳곳을 구조대와 함께 살폈고, 현장 수색 작업이 녹록하지 않은 상황임을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수사도 속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어제 현대산업개발 본사와 현장사무소, 광주 서구청 등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오늘은 확보한 증거물 분석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추가 압수수색은 아직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서 YTN 이윤재입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