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색 8일째에도 성과는 없어...본격 수색 위한 준비 이어가

실시간 주요뉴스

사고 발생 8일째…수색 난항에 실종자 못 찾아
구조견 동원해 수색하는 등 수색 여건 나빠
타워 크레인 목요일부터 본격 해체 전망
[앵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는 8일째 실종자 수색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금요일까지는 크레인 해체 작업을 진행하는데, 본격적인 상층부 수색을 위해 전진 지휘소를 건물 안에 설치하는 등 준비 작업을 이어갔습니다.

박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실종자 수색 8일째, 아침 일찍부터 수색 작업은 재개됐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현장에서는 기다리던 소식이 전해지지 않았습니다.

인명 구조견 11마리를 동원해 전 층을 수색했지만,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22층과 28층 사이에서 구조견이 약간의 반응을 보여 실종자들이 이 구간에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내시경 카메라 등을 동원해 수색했지만 잔해물에 어려움을 겪었고, 수색 가능한 곳에서도 성과는 없었습니다.

[문희준 / 광주 서부소방서장 : 콘크리트 잔해물이 많이 쌓여 있기 때문에 내시경 카메라가 들어가지 않습니다. 그래서 어려움이 있고요.]

대대적인 수색은 크레인 추가 붕괴 등 안전 문제로 여전히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시급한 건 건물에 붙은 크레인의 해체.

수요일까지는 크레인의 안정화 작업을 마무리 하고, 목요일과 금요일에 크레인 해체를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민성우 / HDC현대산업개발 안전경영실장 : 내일(19일) 작업까지는 해체 작업을 위한 타워 크레인 안정화 작업이라고 보시면 될 거 같습니다. 타워 크레인 안정화 시키고 난 뒤에 해체 작업이 이뤄지기 때문에….]

따라서 구조 당국은 건물에 붙은 크레인이 해체되는 금요일 이후 내부 수색을 대비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우선 20층에 전진 지휘소를 세우고 수색과 구조에 필요한 일체 장비를 옮겼습니다.

또 건물 내부의 각층별로 안전 지도를 만들어 상층부 본격 수색을 위한 준비도 이어갔습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