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전 온천호텔 집단감염 노인 주간보호센터로 번져...누적 95명

실시간 주요뉴스

대전 온천호텔 집단감염 노인 주간보호센터로 번져...누적 95명
대전 유성구 온천호텔을 중심으로 확인된 집단감염이 노인 주간보호센터로 번져 지금까지 95명이 확진됐습니다.

지난 14일 확진된 온천호텔 이용자가 노래강사로 활동한 서구 주간보호센터에서 종사자와 입소자, 가족 등 모두 1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직원 2명이 확진된 대전시교육청에서는 직원과 가족 등 5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감염자가 7명으로 늘었습니다.

가장 먼저 확진된 직원은 오미크론 감염으로 확인됐으며, 같은 과 직원 24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확진자의 자녀도 확진되면서 자녀가 다닌 어린이집을 폐쇄하고 긴급 진단 검사에 나섰습니다.



YTN 이상곤 (sklee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