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일주일째...경찰, '불법 재하도급'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열화상 카메라 등 첨단 장비·구조견 동원 수색
어제 저층부 수색 진행…오늘은 고층부 수색 예정
크레인 보강·해체 작업 오늘부터 진행
[앵커]
광주 화정동 신축 아파트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는 실종된 5명에 대한 수색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콘크리트 타설 과정에서 불법 재하도급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동훈 기자!

[기자]
네, 광주 화정동 붕괴 사고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아직 추가 실종자가 발견되지는 않은 거죠?

[기자]
네. 어젯밤(16일) 9시 반쯤까지 수색 작업이 이어졌는데요.

구조 소식은 아직 전해지고 있지 않습니다.

어제는 지하 4층부터 지상 1층까지에 대한 수색이 거의 마무리됐습니다.

잔해물을 제거해 가며 계속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오늘은 아침 7시 반부터 수색 작업이 재개됐는데요.

현장에는 열화상 카메라 등 첨단 장비와 구조견 등이 투입됐습니다.

저층부 수색이 거의 마무리된 만큼, 오늘은 고층부에 대한 수색이 주로 이어질 예정입니다.

하지만 건물 내부 곳곳에 균열이 생겼고, 기존 타워크레인이나 잔해물의 추락 위험이 있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붕괴 위험이 있는 타워 크레인 해체 작업은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입니다.

해체 작업을 위해 투입될 천200톤 규모의 대형 크레인은 조립이 마무리된 상태로, 설치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해체와 수색 작업을 지원할 보조 크레인 3대도 투입될 예정입니다.

기존 타워 크레인에 대한 해체 작업은 오는 21일쯤 마무리될 전망인데요.

그때까지는 고층부 수색 작업이 더디게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구조 당국은 잠시 뒤인 오전 10시에 구조 분야 전문가들과 대책 회의를 열어 수색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콘크리트 타설 과정에서 불법 재하도급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면서요?

[기자]
네, 시공사 현대산업개발은 타설 전문 업체인 A 회사와 사고 난 층의 콘크리트 타설 작업 하도급 계약을 맺었습니다.

경찰은 이 타설 작업을 A 회사가 아니라, 타설 장비 임대 업체인 B 회사에서 진행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B 업체가 콘크리트 타설 계약을 어떻게 맺었느냐가 핵심 쟁점이 될 거로 보이는데요.

B 업체가 직접 현대산업개발과 타설 작업 계약을 맺은 게 아니라 A 업체와 계약을 했다면 불법 재하도급 소지가 있습니다.

경찰은 현재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어 수사에 속도를 내기 어렵다고 밝혔는데요.

수색을 방해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관련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화정동 붕괴 사고 현장에서 YTN 양동훈입니다.


YTN 양동훈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