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촌 마을 덮친 공포의 소떼...농작물 짓밟고 주민도 위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남 창원의 한 어촌 마을이 동네를 휘젓고 다니는 소들로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주인이 소떼를 풀어 키우기 때문인데 행정기관에서도 과태료 외에 딱히 손쓸 방법이 없어 주민들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오태인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바다를 메워 만든 공터에 어디선가 나타난 소들이 어슬렁거립니다.

송아지부터 다 큰 소까지 크기도 다양합니다.

사람이 가까이 다가가도 아랑곳없이 풀을 뜯습니다.

먹이를 찾아 헤매던 소들은 마을 텃밭까지 덮쳤습니다.

마을주민들은 밭에 울타리까지 쳤지만, 소 떼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소들이 농작물을 뜯어먹으면서 1년 농사는 완전히 망쳤습니다.

애써 기른 배추와 무가 소 여물이 되면서 김장까지 망쳤습니다.

[현옥자 / 피해 밭 주인 : 배추로 보름 있다가 (김장을) 담으려고 했는데 알만 쏙 다 빼먹고 배추가 하나도 없습니다.]

지난해에는 인근 골프장까지 들어가 사람을 위협했습니다.

마을 주민도 자칫 공격을 받을까 걱정이 큽니다.

[송수복 / 소 피해 마을 주민 : 굉장히 불안하죠. 혹시 오다가 애들이나 들이받을까 봐 겁이 나고…. 소가 크니까 겁이 나요.]

소가 나타나기 시작한 건 10년 전쯤.

한두 마리 보이더니 새끼까지 낳으면서 24마리까지 늘었습니다.

도로까지 막는 등 신고가 잇따랐고 소방당국이 출동한 횟수만 지난해 47건, 올해는 두 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엄태민 / 창원소방본부 소방사 : (유해동물로 지정된 게 아니라서) 포획을 할 수 없어서 할 수 있는 조치는 사람이 없는 지역으로 이동조치만….]

소 주인은 마을 인근에 사는 60대입니다.

창원시와 주민이 축사를 만들거나 소를 처분하라고 설득해도 요지부동입니다

[윤영모 / 경남 창원시 수도동 통장 : (주인이 소를) 애처럼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어요. 소를 팔면 도살장에 가기 때문에 소를 팔지 못했다는….]

소는 유해 조수가 아니다 보니 주인 동의가 없으면 강제 처분할 수도 없습니다.

결국, 창원시가 축산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했고 이마저도 내지 않아 소 3마리를 압류했습니다.

계속된 피해에 마을 주민들은 소 주인을 상대로 집단 소송을 검토하고 있고 창원시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