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익명의 독지가 '김달봉' 씨, 올해도 1억2천만 원 기부

실시간 주요뉴스

'김달봉'이라는 가명의 독지가가 올해도 전북 부안군에 1억2천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전북 부안군에 따르면 지난 3일 자신을 김달봉 씨의 대리인이라고 밝힌 남성이 부안군청을 찾아 1억2천만 원을 두고 사라졌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6년 5천만 원을 기부했고, 2019년부터는 해마다 현금 1억2천만 원을 기부하고 있습니다.

부안군은 김 씨의 뜻에 따라 이 돈을 지역 내 저소득층을 위해 사용할 예정입니다.

김 씨는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제69호 회원으로 등록돼 있습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