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목사 부부 아들도 오미크론...같은 학교 초등생 검사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목사 부부 아들도 오미크론...같은 학교 초등생 검사 착수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에 확진된 목사 부부의 10대 아들도 변이 감염으로 확인되자 교육 당국이 해당 학교에 대해 선제 검사에 나섰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목사 부부의 10대 아들 A 군이 재학 중인 인천 모 초등학교에서 선제적 PCR 검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A 군은 전면 등교가 시작된 이후인 지난달 25일 재학 중인 초교에 등교했다가, 당일 오전 부모가 확진 판정을 받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곧바로 하교했습니다.

또 같은 날 이뤄진 1차 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을 보였으나, 자가격리 중 2차 검사를 받은 뒤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오미크론 변이 감염은 어제(2일) 확인됐습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A 군은 격리 도중 확진 판정을 받아 사실상 학교와 관련한 감염 가능성은 적다"며 "그러나 학부모들의 요청이 있어 선제 PCR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YTN 박영진 (yj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