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주남 저수지, 겨울 진객 재두루미 날아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날이 추워지면 찾아오는 귀한 손님, 바로 겨울 철새들이죠.

철새 도래지로 유명한 창원 주남저수지에도 겨울 진객들이 벌써 찾아오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적 희귀종인 재두루미 선발대도 왔다고 하는데요,

박종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가을걷이가 끝난 논에 겨울 철새 선발대가 찾아왔습니다.

이 가운데 눈에 띄는, 몸집이 커다란 녀석들, 바로 천연기념물 제203호 재두루미입니다.

긴 목에 청회색 날개, 눈 주위의 빨간 깃털이 특징입니다.

긴 다리로 성큼성큼 한 방향으로 다니며 낟알을 주워 먹던 재두루미떼.

수상쩍은 낌새라도 느꼈는지 일제히 긴 목을 빼고 주위를 살핍니다.

그러다 안전하지 않다 싶으면 겅중겅중 땅을 박차고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재두루미는 전 세계에 9천에서 만 마리 정도만 사는 희귀종입니다.

[국민형 박정혜 / 탐방객 : 해질 때쯤 되면 재두루미가 많이 날아서, 반대쪽으로 날아온다는데 그것도 볼 만하고….]

올해에는 평소보다 2주 정도 빨리 재두루미가 찾아왔습니다.

강원도 철원에서 7천 마리 주남저수지에서 420여 마리 등이 관찰됐습니다.

[김태좌 / 창원시 조류생태전문관(조류 박사) : (보통) 일본 쪽에 2천5백여 마리가 월동하는데, 그 중에서 날아가지 않고 우리나라에서 월동하는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주남저수지에는 재두루미뿐만 아니라 쇠기러기 큰고니 등 겨울 철새들이 일찍 찾았습니다.

사진작가들에게는 이맘때에만 카메라에 담을 수 있는 귀한 손님입니다.

[안정엽 / 사진작가 : 재두루미를 찍으려고 찾아왔고요. 오리, 청둥오리 등 모든 새들을 찍으러 왔습니다. 힐링이 되고 아름답고 그렇습니다.]

주남저수지를 찾은 겨울 진객들은 겨울을 나고 내년 2월 말부터 3월 말 사이 번식지로 돌아갑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