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생후 7개월 갈비뼈 부러뜨리고 방치한 부모 혐의 인정

실시간 주요뉴스

생후 7개월 갈비뼈 부러뜨리고 방치한 부모 혐의 인정
부부싸움 도중 7개월 아들의 갈비뼈를 부러뜨리고 방치한 20대 부부가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습니다.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아동학대 혐의 등에 관한 첫 공판에서 부부는 혐의에 대해 대부분 자백했습니다.

부부는 지난 1월 집에서 부부싸움 도중 아들이 갈비뼈가 부러졌고 건강이 나빠졌는데도 열흘 뒤에야 병원에 데려간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부부가 앞서 지난해 6월에 태어난 지 두 달 된 아들을 집에 홀로 두고 피시방을 가는 등 여러 차례 피시방에서 온라인 게임을 한 것도 드러났습니다.

다만 아이 아빠는 아이 엄마가 없을 때 아들을 따로 폭행한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앞서 지난 1월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됐을 때 부부는 아이가 놀이기구를 타고 놀다 넘어져 갈비뼈가 부러진 것이라고 경찰에 허위 진술하기도 했습니다.


YTN 고재형 (jhk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