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여성 혼자 사는 집 인테리어 맡겼더니...도어락 풀고 침입 시도한 30대 입건

실시간 주요뉴스

여성 혼자 사는 집에 도어락 비밀번호를 누르고 침입을 시도한 30대 인테리어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충남 보령경찰서는 30대 남성 이 모 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 22일 오전 9시 10분쯤 충남 보령시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인테리어 공사를 하며 알게 된 비밀번호로 2번에 걸쳐 침입을 시도한 거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CCTV를 분석해 추가 범행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주거침입 이외에 다른 혐의도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