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수 양식장 관리선에서 승선원 2명 해상 추락해 실종

실시간 주요뉴스

전남 여수시 여자도의 한 양식장에서 관리선을 타고 작업 중이던 승선원 2명이 바다에 빠져 실종돼 밤새 수색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22일) 오후 3시 20분쯤 전남 여수시 화정면 대여자도 남서쪽 3km 해상에서 9톤 양식장 관리선 A호 작업자가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습니다.

그러나 신고자는 이후 연락이 끊겼고 여수 해경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A호는 승선원 없이 해상에 표류하고 있었습니다.

해경은 관리선에서 그물을 끌어올리는 장비가 작동 중인 것을 토대로 승선원 1명이 해상에 추락한 후 신고자까지 추락해 실종된 것으로 보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여수 해경 관계자는 밤 10시까지 경비함정 12척을 동원했으나 실종자들을 찾지 못했고 새벽까지 3척이 남아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실종 지점이 섬과 가까워 야간 조명탄을 쏘지 못한 탓에 수색이 더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YTN 나연수 (ysn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