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북 영주에서 이틀 사이 70명 넘는 확진 환자...대부분 학생

실시간 주요뉴스

경북 영주시, 학교 중심으로 이틀 사이 70여 명 확진
영주시, 등교 수업 중단…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검토
[앵커]
최근 비수도권 코로나19 환자가 전반적인 감소세로 돌아섰는데 경북 영주시에서는 최근 이틀 사이 70명이 넘는 확진 환자가 나와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환자 대부분이 아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학생들이어서 추가 감염 우려도 큰 상황입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학생들이 임시 선별 검사소에서 줄지어 순서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근처 중학교에서 지난 17일에 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학교와 지역 사회에서 잇따라 감염이 확인돼 대대적인 진단 검사가 진행되는 겁니다.

해당 중학교에서는 불과 사흘 사이 교사 1명과 학생 43명이 감염된 거로 확인됐습니다.

인근 고등학교에서도 지금까지 학생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초등학교에서도 환자가 나왔습니다.

[장욱현 / 경북 영주시장 : 학생의 경우 대부분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고, 단체 생활을 하고 있어 더욱 크게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영주시는 등교 수업을 중단하고 학교와 거주지 등에 대한 긴급 소독을 진행했습니다.

또,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검토하면서 주민을 상대로는 진단 검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장욱현 / 경북 영주시장 : 발생 학교뿐만 아니라 봉현면, 풍기읍 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와 대학교 재학생과 동거 가족 여러분께서는 반드시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랍니다.]

인구 10만 명 규모의 영주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초부터 지난주까지의 누적 확진자가 불과 200명 수준이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틀 사이에만 70명이 넘는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면서 전에 없는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YTN 김종호입니다.


YTN 김종호 (ho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