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구 하루 143명 확진...비수도권 확진자 비중 커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비수도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7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대구에서는 사흘째 100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수도권 밖 감염자는 전날보다 수는 소폭 줄었지만, 전체 확진자 가운데 차지하는 비율은 오히려 커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좀 더 알아보겠습니다. 이문석 기자!

어제 대구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100명을 넘어섰군요?

[기자]
네, 어제 하루 대구에서 143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새로 발생했습니다.

사흘 연속 100명대를 기록했고 전날보다도 20명 넘게 늘었습니다.

서구 노래방과 달성군 유흥주점 관련 집단감염이 91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지난 20일 업소 종업원이 처음 확진된 뒤 누적 감염자가 257명에 달했습니다.

추석 연휴 기간 외국인들끼리 접촉하면서 감염이 확산한 까닭에, 대구시는 이번 집단감염 이름을 '외국인 지인 모임'으로 변경했습니다.

서구에 있는 사우나 2곳과 관련해서도 7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48명으로 확대됐습니다.

대구시의 이런 확진자 추이는 1차 대유행 막바지인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심각한 겁니다.

[앵커]
다른 지역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일 텐데요.

비수도권 확진자가 전날보다 줄었지만, 비중은 오히려 높아졌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 기준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721명으로 전날보다 12명 줄었습니다.

하지만 수도권 대비 감소 폭이 작아서 전체 신규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율은 22.6%에서 26.4%로 오히려 4%포인트가량 커졌습니다.

주말, 검사자 수가 줄어든 가운데서도 비수도권 코로나19 확산세는 악화했다는 말이 됩니다.

특히 대구와 가까운 경북에서 어제 85명의 새 코로나19 환자가 보고됐습니다.

그 뒤로 충남 74명, 경남 72명, 대전 53명 순입니다.

확진 내용을 보면, 대구처럼 뚜렷한 새 집단감염이 나왔다기보다는 기존 접촉자를 통한 감염이거나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사례가 많았습니다.

그렇다 보니, 몇몇 시·도는 산발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새로 선제 대응책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대전시는 대학 기숙사 관련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늘자 시내 대학교 기숙사생 만여 명에게 진단검사를 받으라고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충청북도의 경우 오는 29일부터 기업체가 직원을 새로 채용하기 전 사흘 내 발급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를 반드시 확인하도록 의무화했습니다.

농업과 축산업, 건설업종도 해당하는데, 직업소개소 역시 사흘 내 진단검사 음성 결과 확인서를 갖춘 사람에게만 직업을 알선하도록 했습니다.

강원도 속초시는 유흥시설과 식당을 중심으로 연쇄감염이 이어지자,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4단계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이문석입니다.


YTN 이문석 (mslee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