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실시간 교통상황] 귀성길 정체 해소...상행선 일부 혼잡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을 하루 앞둔 오늘(20일), 귀성길 정체는 모두 풀렸습니다.

서울로 올라오는 고속도로 곳곳은 아직 혼잡한 모습이지만 잠시 뒤 9시쯤이면 고속도로 통행이 모두 원활해질 전망인데요.

한국 도로공사 연결해 자세한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김정희 캐스터!

[캐스터]
현재 고속도로의 귀성 방향으로는 전 구간 소통 상태가 원활하고요.

귀경 방향으로 부분적인 정체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9시 무렵에는 이마저도 모두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아무래도 이번 명절에는 모임 제한 기준이 완화되다 보니 귀성 차량이 많았죠.

명절 당일인 내일은 귀경 정체가 특히 심할 텐데요.

귀성 방향으로도 이동이 어렵겠습니다.

양방향 모두 이른 아침인 오전 7시에서 8시 사이에 정체가 시작돼 오후 3시에서 4시 사이에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귀경 정체는 서해안선에서 가장 길게 나타납니다.

서울 쪽으로 당진에서 서해대교까지 11km 구간 막혔다가 다시 한 번 고속도로 끝자락인 금천에서도 주춤하고요.

충청권을 통과하는 논산-천안간 고속도로 천안 방향 정안나들목을 중심으로 9km 구간 어렵습니다.

천안분기점부터 경부선 타고 서울 쪽으로 이동하신다면 경기권 정체 감안하셔야겠습니다.

안성에서 7km 구간, 이후로 시구간인 서초 주변에서 잠시 주춤하고요.

중부내륙선 양평 쪽으로는 총 10km 구간 정체인데 여주분기점 부근 지나기가 가장 어렵습니다.

강원권에서 돌아오는 길, 광주-원주간 고속도로는 경기도 광주 방향 동곤지암 부근에서 속도 떨어지고요.

영동고속도로 인천 쪽으로는 경기권인 양지 주변에서 짧은 정체가 이어집니다.

서울-양양선 서울 쪽으로도 점차 소통 상태 원활해지고 있습니다.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잘해 주시고요.

고속도로 교통방송이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