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라산에 1,300mm 폭우·강풍...제주 피해 속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는 해상에 장기간 정체하면서 제주에 닷새 동안 직간접 영향을 끼쳤습니다.

한라산 진달래밭에 1,300mm를 비롯해 곳곳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침수가 잇따랐고, 강풍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유종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태풍이 지나가면서 뿌린 폭우에 무밭이 물에 잠겼습니다.

닷새 동안 이어진 폭우에 밭 대부분이 물바다가 된 것입니다.

갓 싹을 틔운 무는 폐사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여름 가뭄을 이겨낸 당근도 태풍 피해를 봤습니다.

양수기를 이용해 물을 빼보지만 수확은 장담할 수 없습니다.

[정규선 / 당근 재배 농가 : 1주일간 비만 와서 물이 스며들지 못하고 오는 대로 고이고 퍼내어도 그 상태입니다.]

저지대 상가도 침수 피해를 봤습니다.

도로를 넘어 들이닥친 빗물에 상가는 순식간에 1m가량 물에 잠겼습니다.

소방대원 등이 긴급 배수 작업을 벌여 물을 빼냈지만, 피해는 피할 수 없었습니다.

[김영옥 / 렌터카 직원 : 위쪽 도로에서부터 물이 들어와서 사무실에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허리 높이까지 물이 찼습니다.]

또 도로가 범람하면서 차들이 고립돼 운전자들이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한라산 진달래밭에 천 300mm를 비롯해 해안가 지역에도 300∼500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강풍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순간 최대 풍속 30m 안팎의 강풍이 불면서 곳곳에서 가로등과 나무가 쓰러지고 신호등이 부서졌습니다.

또 항공기 수십 편이 결항해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었고, 여객선 운항도 통제됐습니다.

이번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 소방 당국에 접수된 피해 건수는 90여 건에 이릅니다.

YTN 유종민입니다.



YTN 유종민 (yooj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