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풍 영향권 부산 최대 120mm 비 예보...오후 4시 최근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번에는 부산으로 가보겠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부산지역에는 최대 120mm의 비가 예보된 가운데 저녁 만조시각, 저지대 침수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부산지역 기상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차상은 기자!

[기자]
부산 민락수변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재 부산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오전까지 소강상태를 보이던 빗줄기가 오후부터 점차 굵어지고 있습니다.

바람도 오전보다 한층 강하게 불고 있고, 파도도 높아져 태풍이 다가오고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번 태풍은 오후 4시쯤 부산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에 상륙하지는 않고, 부산 남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습니다.

새벽 6시부터 부산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전 11시 기준 누적 강수량은 27mm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으로 부산지역에 30~80mm, 많은 곳은 12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든 동안에는 강한 바람도 불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부산지역에 초속 20~30m의 바람이 예상되는 가운데 지금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초속 10m 정도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파도도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오늘 부산지역의 만조 시각이 오후 6시 38분인데, 많은 비와 함께 바닷물이 높아지면 해안 저지대가 침수할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새벽부터는 일부 도로도 통제되기 시작했습니다.

부산 도심 하천인 온천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인근 도로 3곳이 통제됐고, 기장군 무곡지하차도 통행도 금지됐습니다.

기상 상황에 따라 통제 구간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는 해안지역 접근을 피하고, 가능하면 외출도 피해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부산 민락수변공원에서 YTN 차상은입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