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남 일부 태풍주의보...오늘 낮부터 고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태풍이 남해안 지역으로 근접하면서 이번에는 경남에도 비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고되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오태인 기자!

[기자]
경남 창원 마산항입니다.

[앵커]
마산 쪽은 비가 내리고 있는 것 같은데 현장 상황 전해 주시죠.

[기자]
새벽부터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던 비가 지금은 제법 세차게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바람도 거센데요.

태풍이 경남 남해안에 오후 2시쯤 최근접할 것으로 예보된 만큼 지금부터가 고비입니다.

경남에는 창원과 통영 등 8개 시군에 11시 기준으로 태풍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태풍 영향으로 이곳 마산항을 비롯한 경남 항포구에는 선박 만3천여 척이 피항했습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섬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도 차질을 빚고 있는데요.

여객선 14개 항로 24척과 도선 26개 항로 34척이 어제 오후부터 운항을 중단했습니다.

지리산 국립공원도 탐방로와 대피소, 야영장등 모든 시설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많은 곳은 120mm가 넘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특히 지금부터 오후 3시 사이에 많은 비가내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전 9시 기준으로 거제에 31mm가 넘는 비가 내렸고 지리산에도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하천 산책로와 지하차도, 저지대와 농경지침수가 우려되는 만큼 접근을 삼가야 합니다.

강한 바람도 예보됐습니다.

마찬가지로 해안 지역을 중심을 순간 최대풍속이 초속 20~30m가 불 것으로 전망됐는데요.

통영 매물도에는 초속 24m가 넘는 강한 바람이 관측됐습니다.

비닐하우스 같은 농업 시설물이 날아가고공사장 가림막과 간판 등도 떨어질 우려가 있는 만큼 안전사고에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바다에도 물결이 4~8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여 선착장이나 양식장 등 해양 시설물도 피해 없도록 하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경남 창원 마산항에서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