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비수도권 신규 확진 4백 명대..."추석 연휴가 재확산 고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도권 밖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4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감염 확산세가 주춤한 가운데, 인구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가 비수도권 재확산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상곤 기자!

먼저 비수도권 코로나19 신규 확진 현황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어제 하루 비수도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41명입니다.

전날보다 30명 가까이 늘었는데요.

국내 발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2.4%로 이 역시 어제보다 조금 올랐습니다.

비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곳은 충남으로 이틀 연속으로 50명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당진의 한 실내체육시설과 관련해 코로나19 확진자가 18명으로 늘었습니다.

지난 14일부터 종사자와 이용자 등이 확진된 뒤로 가족과 학생 감염자들이 다니던 학교에서도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아산 자동차부품 제조회사에서는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69명이 됐습니다.

[앵커]
다른 지역 상황도 살펴보죠.

외국인 노동자와 시장을 중심으로도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죠?

[기자]
충북에서는 외국인 노동자 연쇄 감염 여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음성의 한 인력회사와 관련해 인접한 진천에서도 감염자가 나오면서 관련 확진자가 두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음성군은 외국인 노동자 밀집지역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선제 검사에 나섰습니다.

강원도 속초에서는 전통시장과 식당, 유흥업소를 매개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속초시는 어제 하루 유흥주점과 관련해 12명이 한꺼번에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종사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부산은 마사지업소에서 확진자가 나온 뒤 인근 식당까지 연쇄감염이 퍼지는 등 연일 50명대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가장 큰 고비는 인구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입니다.

추석 연휴 기간 고향을 찾는 사람을 통해 수도권 확산세가 전국 곳곳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인데요.

방역 당국은 이번 추석에 진단검사를 받은 뒤 최소한의 인원으로 고향을 방문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이상곤입니다.


YTN 이상곤 (sklee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